검색

세종시-울산시 ‘자율주행차 산업 선도’ 힘 모은다

14일 업무협약 체결…국가혁신클러스터 사업 연계 실증 협력

- 작게+ 크게

세종넷
기사입력 2019-10-15

▲세종특별자치시-울산광역시 자율주행차 개발·서비스 실증 협약식. / 세종특별자치시청 제공          © 세종넷

 

세종특별자치시가 울산광역시와 손을 잡고 자율주행차 기술 개발·서비스 실증, 산업 육성에 나선다.

 

세종시는 14일 울산시청에서 이춘희 세종시장과 송철호 울산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자율주행차 개발·서비스 실증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협약식에는 안성일 산업부 지역경제정책관과 윤석무 세종테크노파크 정책기획단장, 차동형 울산테크노파크 원장도 함께 참석해 양 지역의 상생 협력을 위해 역량을 집중키로 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울산시는 전기·수소차 등 친환경 자동차를 기반으로 자율주행차를 개발하고, 세종시는 개발된 자율주행차를 이용해 자율주행서비스 실증과 상용화를 추진하게 된다.

 

이외에도 양 도시는 국가혁신클러스터 사업, 자동차부품기업 협력사업 등 공동협력의 필요성을 인정하는 분야에서 상호 협력한다.

 

세종시는 자율주행실증 규제자유특구 지정 등을 통해 BRT, 중앙공원 등을 활용한 자율차 운행 실증을 지속 추진할 계획으로 실증에 최적화된 테스트베드의 이점을 가지고 있다.

 

울산시는 차량·사물 간 통신 인프라를 구축하고, 지난해에는 전국 지자체에서는 최초로 자율주행차 임시운행허가를 취득하는 등 미래형 자동차 부품 신기술 개발 사업에 적극 투자해 왔다.

 

세종시는 이번 협약으로 자율주행차 관련 부품기업의 동반성장과 국내 자율주행 서비스 상용화의 선도적인 역할을 담당하는 양 도시의 상생 발전은 물론, 지역성장의 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춘희 시장은 “자율주행실증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된 세종시와 산업기반을 잘 갖추고 있는 울산시가 자율차 산업 분야 혁신성장의 동반자가 될 것”이라면서 “이번 협약을 계기로 양 지역의 자율차 관련 부품기업 간 활발한 교류와 기술협력 등 좋은 시너지를 만들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세종넷. All rights reserved.